씨라차라는 동네...


방콕에서 파타야를 향해 달리다 보면 촌부리-방쎈-씨라차-파타야로 이어지는 해안선의 자그마한 동네이다.
바쁜 여행객들에게는 물론 이곳을 일부러 찾아서 들어갈 일은 없겠지만 무언가 현지인들의 모습과 함께 또 다른 느낌의 태국을 경험해 보고 싶다면 방콕-파타야를 오가는중에 잠깐만이라도 시간을 내어 들러 갈만한 곳이다.



저렴한 현지의 물가와 외국 관광객이 전혀 없는 그들만의 작은 공원인 코 로이 공원에서의 여유를 느끼고 싶어하는 현지 체험형? 여행족들에게 추천한다.


 


파타야에서 방콕가는 국도 방향으로 차를 타고 30분 거리에 위치한 "씨라차"


 


방콕에서 파타야로 이어지는 해안선의 지역을 우리는 촌부리 지역이라고 부른다.


그 넓은 촌부리 지역 안에는 방쎈도 있고, 파타야도 있고 좀티엔도 있고 그리고 씨라차도 있다.


이중에 외국인들에겐 좀티엔과 파타야만 알려진 편이며 방쎈과 씨라차는 말 그대로 태국인들만의 해변 휴양지이다.


 


방쎈이나 씨라차가 외국인 보다 태국인들에게 인기가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리 한국의 해변에는 산호 해변이 없다.


그래서 한국 사람들은 산호 해변을 보면 열광한다.


하지만 태국에서는 산호 해변은 너무나도 흔하다.


 


푸켓,피피,사무이,코따오,코란,씨밀란,쑤린등등....


바다가 있는곳에는 어김없이 산호 해변이 잘 발달되어 있다.


하지만 그들에겐 갯벌 해변이 없음이다.


 


우리 한국인들은 세계 최대의 갯벌 해안인 서해안을 가지고 있는탓에 갯뻘 해안의 희귀함과 소중함을 잘 느끼지 못하며 지나친다.


 


하지만 태국인들에게는 천연 머드가 가득하고 객뻘속 생명체가 꿈틀대는 그런 갯뻘 해변을 신기해 하고 좋아한다.


 


방쎈이나 씨라차는 그런 이유에서 로컬들의 휴양지로써 인기가 높은것이다.


 



우리에겐 너무나 흔한 갯벌 이지만 태국인들에겐 흔하지 않다.


 




씨라차는 방쎈과 같은 갯벌 해안이다.


 


씨라차는 작은 소 도시인 까닭으로 볼거리가 그리 많지는 않은 편이다.


 


그저 파타야를 오가면서 잠깐 시간을 내어 들러보면 족한 도시로 씨라차 내에서도 방파제로 섬과 육지를 연결한 "코 로이" 정도가 볼만하다.


 



코로이 정상에서 바라본 씨라차 시내의 모습


 



씨라차 해변의 이정표가 되는 시계탑 로터리


 



코로이로 연결되는 방파제엔 다양한 상점들이 도열?해 있다.


 



로컬 동네라 물가가 무척이나 싸다. 청바지 한벌에 159바트,199바트


 



양말은 10바트,25바트


 



귀거리 소품은 단돈 10바트(300원)이다.


 



중간 중간에 현지식 먹거리들도 다양하다.


 



방파제와 연결된 로컬들의 공원인 로이섬(코 로이)공원. 입장료는 없다.


 



외국인들은 없지만 제법 깨끗하게 잘 정리되어 있다.


 




로이섬에서 볼 수 있는 특이한 불상 1,


부처님이 눈을 번쩍 뜨고? 있다.


 



특이한 불상 2


 



로이섬의 아래엔 도교 사원이 언덕위엔 태국식 사원이 만들어져 있다.


 



어느곳이나 열심히 기도를 올리는 태국인들을 만나는것은 그리 어려운일이 아니다.


 



해변에 만들어져 있는 도교 사원의 전각


 



야산의 정상에 만들어져 있는 태국 사원


 



야산의 정상 까지는 걸어서 10분이면 된다.


 



로이섬의 앞바다 모습


 



정상에선 근처의 램차방과 방쎈 지역이 다 보인다.


 



스님들과 함께하고 있는 태국의 서민들


 



또 다른 이국적인 태국의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코로이 안의 청새치 상


 


이곳은 낮에 가면 조금은 덥다.


 


대부분 썬쎗을 볼 수 있는 저녁 무렵에 많은 사람들이 몰리며 밤 늦은 시간까지 야시장과 더불어 다양한 먹거리를 즐기는 것으로 여행의 계획을 세워야 할것이다.


 



우리나라 70년대에 동네 꼬마들이 좋아하던 수동식? 회전 관람차.


대신 태국에선 낮에 타면 말 그대로 통닭 바베큐?가 되는것을 각오 해야만 할것이다.


 




낮에는 너무 더워서 태국 사람들도 그늘에서 잠을 자기 바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