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판돈에서 자전거로 돈뎃과 돈콘을 돌아 보지 않는다면 그곳을 간 의미가 없다.

 

썬크림 준비하자.

그리고 물한통도 준비하자.

그리고 아무런 생각도 하지 말자.

 

그저 자전거를 타고 섬을 한바퀴만 돌아보면 된다.

하루에 다 돌던지..아니면 몇일로 나누어서 돌던지....그 부분은 크게 중요치 않다....

 

돈뎃에서.... 혹은 돈콘에서 이 부분을 하지 않는다면 그곳까지 들어간 아무런 이유가 없다는것.

 

그냥 느끼면 된다..

 

불어오는 바람을 그냥 맞으면 되고 만나는 사람들에겐 그냥 웃어주면 된다.

그러면 나도 모르는사이에 이곳에 빠져들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될것이다.

우리가 잊고 살았던 그 이전의 풍경들과 사람들의 얼굴표정이 다시 떠오를것이다.

 

자전거를 타고 섬의 둘레로 나 있는 작은 길들을 따라 출발이다....

아저씨는 어디서 오셨데요?

 

자전거를 타고 움직이니 사람들의 살아가는 모습들이 있는 그대로 눈에 들어 온다.

 

그리고 깨끗한 하늘....바람.....

 

길은 전반적으로 평탄하니 아주 저질체력만 아니면 자전거를 타고 섬을 다 돌아보는데는

큰 문제가 없을것이다.

 

길옆으로는 농사를 짓느라 한창인 이곳의 주민들의 모습도 들어오고....

 

하늘은 더할 나위없이 높고 맑다.

 

예전에 시골에서 많이 보던 비포장 도로를 달리는 트럭의 모습....

 

그리고 마을 입구에서 대낮부터 술 한잔을 돌리고 있는 동네 청년들의 모습...

모두들 지나가는 낫티에게 싸바이디라는 말을 잊지 않고 해 준다....

 

이곳은 돈뎃에서 돈콘으로 넘어가는 다리이다.

대부분의 볼거리는 돈콘에 있으니 이 부분도 참조를 할것.

 

이곳에 있는 이정표

 

그리고 다리 아래로 편안히 흐르는 메콩강...

 

돈콘은 여행자들이 많이 몰려 있는 돈뎃과는 또 다른 분위기가 흐르는곳이다.

 

단 이곳은 입장료가 있다...

태국돈으로 100바트, 라오스돈으로 25,000낍

 

다리 아래의 사무실로 내려와 입장권을 구입을 하면 된다...

 

 그렇게 그곳을 지난후 가던 방향으로 섬의 오른쪽을 먼저 돌아 보기로 하였다.

돈콘에서 가장 핵심 관광지중의 하나인 리피폭포....

 

리피 폭포의 입구이다.

입구엔 자그마한 커피숍이 하나가 있고 이곳에 자전거를 주차를 하고 있으면 직원이 다가와 아까 입구에서 샀던 티켓을 보여 달라고 할것이다

그것을 보여 주면 자전거 주차권을 준다..물론 주차비는 무료...

 

그렇게 자전거를 입구에 놔두고 안으로 들어가면....

 

한국에서는 만날수 없는 특이한 폭포의 모습이 나온다...

바로 이곳이 리피 폭포...

 

그 소리며 규모가 장쾌하다....

 

음....저 물에 휘말리면 어떻게 될까..?

 

참조로 돈뎃에는 이곳 근처에서 즐기는 래프팅 프로그램을 판매하고 있으니 참조를 할것..

근데..물이 흐르는것을 보니 좀 아찔할듯한데.......

 

그렇게 이곳에 앉아서 편안히 폭포 소리를 한번 들어 보시길....

 

조금 더 아래쪽으로 내려오면 또 다른 모습도 펼쳐지고.....

 

 일반적으로 보아 왔던 메콩강과는 또 다른 모습이다.

 

그리고 조금 더 아랫쪽으로 내려오면...

 

강가에 펼쳐진 해변도 있으니 참조를 할것.

 

이곳의 입구엔 자그마한 커피숍이 있다.

그곳에서 가볍게 땀을 식히며 새로운 친구들을 만든다...

 

여행의 재미....

친구들을 만나는 재미....

 

들어오는날 부터 인사를 나누었던 영국에서 온 베이컨..그리고 이곳에서 터를 잡고 살아가는 동네 친구들....

그들과 함께 사는 얘기들로 즐거운 시간들을 보낸다...

 

그리고  베이컨과 의기투합....함께 이어지는 자전거 여행...

 

동네 아이들의 자전거도 만나고...

 

녀석들의 뛰어노는 모습도 지켜본다...

 

싸바이디....^^

 

그냥 있는 그대로....

바로 그 자체가 이 녀석들의 놀이터...

 

그리고 이곳엔 메콩강의 민물 돌고래가 사는데....

 

바로 이곳....야생의 민물 돌고래를 만날수 있을까..?

그리고 건너편으로 보이는 땅은 캄보디아의 땅이다...

이곳은 라오스의 최남단...

 

베이컨과 함께 5:5로 비용을 나누어 함께 배를 빌리기로 했다.

민물돌고래를 보고 캄보디아를 잠깐 넘어갔다 오는데는 배 한대에 두명....총 8만낍....

 

16살이라는 이 친구....

학교보다는 일찌감치 생활전선으로 나왔고....

그리고는 너무나도 세상을 빨리 알아버렸다....

 

베이컨왈....과연 여기서 돌고래를 만날수 있기는 한거여? 별로 기대를 하지는 않는 현실적인 그..

그렇게 얼마를 기다렸을까...?

 

멀리서 바로 그 녀석이 보인다...

 

이곳에 사는 민물돌고래...씨판돈의 명물...

 

많은 사람들이 이놈을 만나기 위해서 이곳으로 몰려 오고..

하지만 가까이에서 이놈과 조우를 한다는것은 왠만한 행운이 아니면 힘들듯하다....

 

그리고 잠깐 넘어온 캄보디아 땅....

뭐 별도의 입국 절차는 필요 없겠다...

 

라오스와는 또 다른 녀석들의 모습....

 

그리고 캄보디아 영토인 이곳에서도 민물 돌고래는 소중한 존재이고...

 

라오스와는 조금은 다른 분위기이지만 역시 이곳에도 사람들이 사는 모습은 있다.

 

아저씨는 어디서 오셨어요?

 

운동을 하는 동네 청년들도 보이고...

 

낫티가 배를 타고 건너왔던 라오스의 땅....

 

이곳에서 시원한 앙코르 비어도 맛보실수가 있겠네...

 

인도차이나의 개새끼들은 어느나라나 공통.....ㅎㅎ

분명히 재네들은 단일민족, 한핏줄일꺼라는 낫티만의 상상....ㅎㅎ

 

동네의 꼬맹이 녀석들도 그렇게 별다른 놀꺼리가 없이 늘 흐르는 강물만을 바라보며 커가고 있는 그런곳

 

근데....확실히 라오스의 꼬맹이들과는 뭐라고 표현하기는 힘이 들지만 그 분위기가 좀 많이 다르다는건 느끼게 된다...많은 여행객들이 공통적으로 느끼게 되는 라오스와 캄보디아의 차이.....

 

아뭏튼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잘 자라 주었으면......

 

그렇게 그곳을 뒤로하고 라오스로 다시 돌아오는 배를 타게 되었고..

 

이곳으로 돌아오니 캄보디아의 절박함보다 더 강한 느낌의  평화로운 사람들의 모습이 다가온다.

 

손주를 안고 있는 할머니의 모습에서 전해져오는 안도감....그리고 가족....

 

그런 모습을 뒤로 하고 다시 베이컨과 길을 나서는 낫티....

해는 어느덧 천천히 메콩강의 건너편으로 떨어지며 하루의 마감을 알려가고 있고....

 

길게 누운 나무들의 그림자들과 시골 풍경이 낫티의 마음을 한참동안이나 아리게(?) 만든다..

 

그리고 하루의 일과를 마치고 가족들이 있는 집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는 사람들....

 

그런 그들의 그런 모든 모습들이 그냥 마구 좋았다....

우리가 사는 세상에서 잊고 살았던 바로 그 모습들.....

문득 울컥하는 알수 없는 그 느낌이 목밑까지 차고 올라오는데.....

 

그 느낌이 뭐랄까.....달리 표현을 할 방법이 없네....ㅜㅜ::

 

어느 유명화가의 그림에서 본듯한 바로 그 모습....

 사진 262.jpg

무언가 마음속의 그 어떤 부분이 씻겨 내려가는 그런 느낌을 받게 되는 이곳....

 

그리고 이어지는 메콩강의 썬셋....

 

 

 

썬셋이 지워가는 구름들을 보고 있으니....

이곳 여행에서 내 마음속의 그 무언가도 함께 씻겨져 갔으면 하는 간절한 바램도 가져본다.

 

모든것을 버리고 다시금 저아기의 눈빛처럼 내 눈빛도 다시금 초심으로 돌아갈수만 있다면.....

그 모든 욕심과 갈등... 번민들을 내려놓고 갈수만 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