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당 500바트에 다양한 씨푸드와 음료까지 다 포함..

빠통의 요요 레스토랑

 

사실 이곳은 낫티가 힌땅의 대안으로 찾아낸 곳이다.

 

원래 낫티의 묶음팩 프로그램에 랍스타 세트 메뉴가 포함이 되어 있는데..우너래 그동안 그 식사는 힌땅에서 진행을 해 드리곤 하였다..

그런데..2010년..

그곳이 리노베이션 공사가 들어 가더니 그 공사가 몇달동안 이어진다.

그러다 보니 세트 메뉴를 원하시는 손님들이 왜 힌땅을 안가냐고 낫티에게 그리고 낫티의 직원들에게 컴플레인도 하곤 하였다...

그렇게 회원님들께 마구마구 (?) 시달리면서 그곳의 대안으로 찾아낸 곳이다..

근데..??

메뉴로 놓고 본다면 힌땅 보다는 이곳이 메뉴가 더 많다..

힌땅은 말 그대로 분위기이고..이곳 요요는 말 그대로 실속이다..

힌땅보다 더 종류가 많은 음식들이 나오고 식사 후 빠통의 거리들을 결으며 소화도 시킬겸 관광을 하셔도 좋겠다..

 

빠통 거리의 씨푸드 가게가 모여 있는 이곳....

푸켓 여행을 다녀오신 분들은 낯이 익으리라 본다.

 

바로 이곳의 한 가게...

요요이다...

 

물론 이곳엔 싱싱하고 다양한 해산물들이 있겠지만....

 

초보 여행객들에겐 이것 저것 메뉴를 고르는 수고를 하시기 보다는  

세트메뉴로 만들어져 있는 메뉴를 추천한다..

이곳엔 한글로 된 메뉴판도 만들어져 있다.

참고로 세투메뉴는 2인 1,000바트짜리와 1,600바트짜리의 두가지 종료가 있는데..

그 차이는 오로지 랍스타의 크기이다..

물론 두명이라면 1,000바트 짜리로 충분하다...

 

한국인들이 좋아하는 뿌빳뽕커리도 있고....

 

새우 바베큐도 나온다...^^

 

그리고 조개 요리에...

 

오징어 튀김..

 

그리고 태국식 스프인 똠얌과 야채볶음인 팍풍프라이뎅까지..

 

그리고 맛있는 카오팟

 

 

DSCF0736.jpg

거기에 랍스타 한마리가 나오는데..이 정도면 두명이서 충분하다...

 

그리고 땡모반 같은 음료수가 포함이며 거기에 후식으로 과일까지 나오니.....

뭐 이 정도면 맛있는 한끼의 저녁 식사로  충분하지 않을까나...?

 

빠통의 번화가에서 느끼는 또 하나의 먹는 재미....

이곳도 필히 기억을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