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통 메를린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위치

 

푸켓의 중심인 빠통...

푸켓섬의 그 많은 해변중에 실로 가장 중심이 되는 곳이다.

그 해변의 중심에..그리고 그 중심 해변을 끼고 있는 메를린은 다른 모든것을 다 떠나서 역시 위치적인 장점이 가장 돋보이는 호텔이다.

해변 도로의 배후 도로로 본다면 바우만 리조트의 맞은편이지만 바우만 부리와의 가장 큰 차이는 역시 해변을 끼고 있느냐 ? 아니냐의 부분....

그래서일까?

가격은 다른 호텔들에 비해서 살짝쿵(?) 비싸게 느껴지는것도 사실이다.

 

낫티의 바우쳐 가격(2009년 10월 31일까지)

싱글룸 - 3,400 바트

트윈룸 - 3,600 바트

엑스트라 베드 - 1,000 바트

 

그외 메를린 호텔의 계열사인 푸켓의 메를린 비치 리조트나(3,900바트 부터)푸켓 메를린 호텔(1,300바트 부터)의 리뷰는 차후에 업데이트를 해 드리도록 하겠다.

이곳들의 바우쳐가 필요 하신분들은 별도로 메모를 남겨 주시길..^^

푸켓의 가장 중심 상권인 빠통의 해변...

해변을 끼고 있는 위치적인 장점이 돋보이는 빠통 메를린 호텔이다.

해변 도로에서 바라본 빠통 메를린의 모습

호텔의 로비..

 

이곳은 룸 타입이 딱 하나이다.

다만 침대가 싱글이냐 트윈이냐에 따라서 가격 차이가 난다.

 

트윈베드

룸의 인테리어는 조금은 단조로운 면은 있다.

그저 평범한 룸의 스타일..

테라스에서 내려다본 수영장

다만 수영장은 조금은 분위기가 난다..^^

욕조와 세면대를 갖춘 욕실

수영장의 사진들을 몇장 더 첨부해 드리겠다.

남국의 분위기를 느끼기에는 충분하다.

수영장 옆에서는 타이 마사지를 받을수도 있게끔 되어 있고..

아이들을 맞길 수 있는 키즈 클럽도 잘 운영이 되고 있어서 가족 여행객들에게 편리하다.

키즈 클럽앞 놀이터..

무료로 운영이 되는 휘트니스 센타

해변 도로에 위치한 카페도 있고..

저녁이면 이곳앞의 광장에선 바베큐 뷔페도 열린다.

그리고 숙박객들은 1인당 700바트에 쿠킹 스쿨(태국요리)

프로그램에도 참여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또 하나의 특징

전반적으로 빠통을 즐기시기에 무던한 호텔이다.

아침 조식을 먹는 레스토랑

체크인을 하는 프론트 데스크이다.

역시 이곳의 장점이라면 빠통 시내에 위치를 하고 있다는 그 부분이 될것이고..

해변가의 베이커리에서는 무선 인터넷도 가능 하다.

맛있는 케익을 맛보면서 빠통 해변을 바라다 볼 수 있는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