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내에 볼링장까지 갖춘  빠통의 대형 호텔

 

그레이스 랜드는 푸켓의 가장 중심 해변인 빠통에 위치를 한다.

바로 뒤편에는 자유 여행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아이비스 빠통과 함께 마주하고 있어서 찾기도 쉽다.

전체적으로 이 호텔은 아주 개성이 강한 리조트 타입은 아니지만 조금은 노멀한 호텔스러운(?) 분위기를 좋아하는 고전적인 호텔 매니아들에게는 만족도가 높을듯 한데..

가격도 꽤 괜찮아서 빠통을 목적지로 잡으려고 하시는 분들에겐 무난한 선택이 될수 있을듯 하여 추천을 한다.

 

낫티의 바우쳐 가격

 

2009년 10월 31일까지(일반시즌)

 

슈페리어룸 - 2,600 바트

디럭스룸 - 2,900 바트

그랜드 디럭스 - 3,200 바트

미니스윗 - 5,000 바트

그래이스랜드 스윗트 - 7,000 바트

원베드룸패밀리스윗 - 8,000 바트

투베드룸 패밀리스윗 - 9,000 바트

 

엑스트라 베드 - 1,000 바트

 

2009년 11월 1일~12월 20일/2010년 1월 21일~3월 31일까지(하이시즌)

 

슈페리어룸 - 4,100 바트

디럭스룸 - 4,500 바트

그랜드 디럭스 - 4,900 바트

미니스윗 - 7,000 바트

그래이스랜드 스윗트 - 9,000 바트

원베드룸패밀리스윗 - 10,000 바트

투베드룸 패밀리스윗 - 11,000 바트

 

엑스트라 베드 - 1,000 바트

 

2009년 12월 21일~2010년 1월 20일(피크시즌)

 

슈페리어룸 - 5,400 바트

디럭스룸 - 5,900 바트

그랜드 디럭스 - 6,400 바트

미니스윗 - 10,000 바트

그래이스랜드 스윗트 - 13,000 바트

원베드룸패밀리스윗 - 14,000 바트

투베드룸 패밀리스윗 - 15,000 바트

 

엑스트라 베드 - 1,000 바트

 

푸켓 빠통의 그레이스 랜드...규모가 큰 대형 호텔이다.

고전적인 호텔의 로비 인테리어

이런 분위기는 특히 나이가 많은 여행객들이 좋아한다.

방콕 수쿰빗의 임페리얼 퀸스 파크와 참으로 흡사한 로비의 분위기..^^

예전에 이곳은 탁신 전 총리의 소유였던 것으로 전해지는데...

지금은 누구의 것이 되었는지는 안물어 봤다..^^

수영장과 호텔 본관 사이엔 넓은 잔디밭이 있는것이 인상적이다.

해변 도로의 앞에 만들어져 있는 메인 수영장....

빠통의 해변을 바라 보는 방향이다.

수영장 앞으로는 빠통의 바다가 펼쳐진다.

 이 호텔엔 휘트니스 센타는 기본일것이고

밤 12시까지 운영이 되는 호텔내의 볼링장도 있다.

레인은 총 6개...

왼쪽에 가격 보이시지요?

한게임에 80바트

슈즈는 30바트이다.

이곳은 2층에 만들어져 있는 두번째 수영장....

흐린날에 찍어서 사진이 어두운것을 양해해 주시길....

수영장 옆에는 거품 욕조도 있다.

윗층의 수영장에서 내려다 보면 해변 도로앞의 메인 수영장이 보인다.

객실의 복도

가장 기본적인 슈페리어 룸타입이다.

이 룸은 세명이서 묶을 수 있는 더블+싱글타입

상황이 여의치 않아서 모든룸을 촬영은 못하였다.

사진속의 슈페리어룸만 우선적으로 참조만 하시길..^^

마루로 된 바닥에 전체적으로 무던한 룸 디자인...

단, 그레이스 랜드의 룸엔 세이프티 박스는 없다..

이 부분을 꼭 메모를 하시길...

귀중품은 프론트 데스크에 맞겨야만 한다.

욕실엔 샤워 부스와 욕조등이 다 마련이 되어 있다.

세면대

욕조

호텔의 뒷편으로는 아이비스 빠통과 마주하고 있다.

 

그레이스 랜드는 무던하다.

그리고 객실의 숫자가 많다.

가격도 적당하다.

버스를 맘놓고 주차를 시킬수 있을 정도의 큰 주차장도 있다.

그러다 보니 한국의 패키지 여행사들과 러시아의 단체 손님들도 많이 이용을 한다.

이 부분도 꼭 참조를 하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