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의 서민들의 대표적인 대중 교통 수단인 쏭테우와 랍짱(오토바이 택시)

 

태국은 각 도시별로 교통 수단이 묘하게(?)운행되고 있다.

 

어느 도시는 미터 택시가 있는 반면 다른 어떤 도시는 시내버스 조차도 없다.

 

이거 정말 아이러니이다.

 

특히 많은 관광객이 찾는 파타야는 특히 그런것들이 심하다.

 

그 이유는 이익 단체인 송테우 연합이 국가로 부터 대중 교통 수단 입찰을 독점 권한으로 받았기 때문 이라나 뭐래나...?

 

거참 희한한 일이다.

 

최근에는 미터 택시가 몇대 들어 오긴 했지만 아직까지는  쉽게 눈에 띄지 않아 참으로 많이 불편하다.

 

특히 파타야같은 국제적인 관광지에서 관광객들은 그 이유 하나만으로 일일히 흥정을 해야만 하는 많은 불편을 감수해 내야만 한다.

 

참으로 알 수 없는 나라가 태국인것 또한 사실이다.

 

하지만 어쩌겠는가? 로마에선 로마법을 따르라 했거늘......

 

기본요금 35바트의 미터 택시가 파타야엔 없다. 대신...????

 

 

 바로 이놈이다.이 것이 바로 대표 교통 수단인 쏭테우이다.

 

쏭테우는 크게 버스 역할을 하는 노선 쏭테우(현지인 10바트,외국인 20바트)가 있고 택시 역할을 하는 대절 송테우가 있다.

 

이것을 처음오는 여행객들이 구별을 해 내기란 그리 쉽지는 않을것이다.

하지만 눈치껏 유심히 살펴 보면 그 차이를 발견을 하실 수 있을 것인데..일단 버스 쏭테우는 뒤에 다양한 사람들이 타고 있다..태국인+유러피안의 기본 조합니다.거기에 아줌마, 아이들..연령층도 다양하다.

이런 것은 100% 노선 쏭테우이다.

 

다만 여기서 일일히 그 많은 노선을 다 열거를 할수 없으므로 가장 크게 이용하는 방법을 요약을 해본다면..?

단, 여기에는 일단 파타야나 기타 소도시들의 방향 감각을 여행객들이 사전에 어느 정도는 숙지를 하고 있다는 전제 조건이 붙는다.

 

타는 방법은 간단하다.


길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손을들면 세워 준다.

그리고 원하는 목적지에 도착을 한후 요금은 내릴때 운전석 옆으로 이동을 하여 지불을 하면 된다.

시스템이 필리핀의 찌프니와 비슷하다.

 

그리고 택시는...

 

일정 부분의 목적지까지 일행들이 랜탈을 하는 말 그대로 택시 시스템이다.

단,요금은 미터기가 없으므로 흥정을 해야만 한다.

파타야의 경우는 일정 거리를 이동을 할 경우 기본 100바트 부터 시작을 한다.


그리고 북 파타야에서 남 파타야 라든지 좀티엔에서 중앙 파타야 라던지..이렇듯 30여분 이상의 거리는 150바트 이상을 부르는것이 현지의 가격 수준이다.

택시 쏭테우는 현지인이든 외국인이든 큰 차이가 없다..

물론 태국말을 조금은 할수 있다면 유리한것은 틀림이 없겠지만..일단 흥정(택시) 쏭테우 라는것이 비싸다는것은 태국인들 사이에서도 상식이다.

 

근데 이 쏭테우 라는 것이 한 두번은 괜찮은데 날씨가 궂은날 이거나 특히 노약자들에겐 정말로 고역이다.

흥정 하는것도 흥정 하는것이지만 비 라도 많이 오거나 특히 더운 혹서기에는 그 고통이 이만 저만 아닐찌니....

 

그래도 할 수 있겠는가? 교통 수단이 이놈밖에는 없는 것을....

 

 

이렇게 대부분 일행끼리 같이 흥정을 해서 타곤 한다.

그리고 이 녀석은 밤 시간이 늦어 지면 질수록 가격이 조금씩 비싸진다.

 

안전 벨트나 아무런 장치가 없다. 정말로 안전에 주의를 해야만 한다.

 

지금도 낫티를 찾는 많은분들에게 쏭테우를 타실 기회를 열심히 제공해 드리고 있다..^^

단, 어르신들의 경우는 시원한 밤 시간에 딱 한번이면 족하다...^^

 

개인적으로 여행할때 이용하는 랍짱 (모또 택시)

 

쏭테우의 단점을 극복을 할 수 있는 저렴하고 빠른 교통 수단이다.

방콕,파타야,끄라비등등..이 랍짱은 태국 전역의 어느 마을을 가던지..어느 골목을 가던지..사람들이 모여 있는 동네엔 다 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그래서 태국엔  한국처럼 퀵써비스 업종이 안되는것일께다..ㅎㅎ

사람을 태우는 일부터 간단간 단한 심부름까지 갑자기 급한 부분이 있을땐 낫티도 늘 랍짱들을 저렴하고 편리하게 이용을 한다.

 

하지만 역시나 가장 큰 단점은 위험함일 것이다.

이것은 분명히 감안을 해야 한다.

 

방콕이 파타야 보다는 랍짱의 가격이 저렴하다.

가까운 골목의 거리는 10바트 부터...약 20여분 정도를 타면 40바트 정도....

파타야는 미터 택시가 없는 관계로 방콕 보다는 랍짱의 가격이 좀 더 비싸다.

가까운 거리는 기본 40바트 부터 시작을 하며 조금만 타고 가면 무조건 100바트를 부른다.

 

조끼를 입고 있는 친구들이 랍짱 기사들이다.

단, 여기서 주의를 할것은 특히나 여성 여행객들의 경우..

조끼를 입지 않은 남자들이 오토바이 호객을 할 경우엔 절대로 응해서는 안된다는것..

랍짱의 저 조끼는 국가에 돈을 내고 자격을 얻은 저들의 신분증과 같은 역할을 하는 의상이다.

당연히 조끼를 입지 않고 접근하는 오토바이의 남자들은 뒷일을 알수가 없는것이다..

 

 

그리고 헬멧은 필수이다.

절대로 남의 나라에서 객기를 부리지 말것...

안전의 유무를 떠나서 헬멧을 착용하지 않으면 스티커를 끊긴다.